무창포해수욕장

한달에 두번 1.5km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는 무창포해수욕장​

무창포해수욕장은 해수욕과 갯벌체험을 같이 할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 1928년 서해안에서 최초로 개장된 해수욕장으로 백사장 길이 1.5km 수심1~2m, 백사장 50m, 수온 섭씨 22도, 경사도 4도의 해수욕장으로 주변에는 송림이 울창하여 해수욕과 산림욕을 함께 즐길 수가 있습니다.
매월 음력 보름날과 그믐날을 전후하여 2~3회 해변에서부터 석대도까지1.5km의 바닷길이 열리는데 이 신비의바닷길을 따라 게,조개등을 잡는 재미가 솔솔하며. 기암괴석, 해송의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운치를 더하는 무창포 해수욕장은 주변의 바다낚시와 풍부한 지하수 등으로 전국 관광객들의 방문이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창포 모세의 기적 현상은 바다 물 갈림 현상으로 썰물 상태에서 바닷물이 갈라져 바닷길이 수면으로 드러나는 현상으로 바로 앞에있는 무인 섬인 석대도까지 바닷길이 열립니다. 바다가 갈라져 생기는 무창포 해수욕장과 석대도간의 1.5km바닷길은 그 신비한 장관을 보기위해 또 게, 조개등을 잡을 수 있는 갯벌체험을 할 수 있어 특히 가족 단위의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습니다.
해변 주변으로 녹지공원이 조성하여 관광객들에게 편안한 휴식처를 연인들에게는 휼륭한 데이트 코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무창포해수욕장에 또 하나의 볼거리 무창포구는 거의 대부분의 낙조풍경에 등장할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합니다. 그리고 무창포구의 등대 주변에서 갯바위낚시를 할 수 있으며 배낚시를 위해 많은 조사들이 모여드는 곳이기도 합니다.
보령8경의 하나로 손 꼽히는 무창포해수욕장 낙조는 보는이들로 하여금 연신 감탄사를 연발하게 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으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무창포해변이 한눈에 바라다 보이는 45m 높이의 무창포타워가 개장하였습니다.
가을전어 대가리는 참깨 세말과 같다"는 말이 있듯이 전어가 한창 무르익고 대하가 손바닥 만하도록 크는 가을에는 무창포 대하.전어축제가 개최됩니다.